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박찬호 '코리안 특급'이 기획재정부에 간 이유는?세종정부청사에서 11일 강연
/사진=기획재정부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정부 세종청사에 있는 기획재정부를 찾아 강연을 했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로서가 아니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홍보대사로서 이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다.

박 씨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끝나지 않은 도전과 EDCF 홍보대사'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선수 시절 도전과 성공 비결, EDCF 홍보대사로서 활동해 온 소감 등을 밝혔다.

EDCF는 개발도상국의 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1987년 설립된 유상원조 기금이다. 박 씨는 2014년부터 EDCF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EDCF를 통해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변모한 경험을 개도국과 공유한다는 점에서 중국·일본 등에 비해 큰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씨는 메이저리그 활동 당시 차별과 외로움을 겪기도 했지만 외환위기 때 '가슴으로부터의 응원'을 보여준 국민 덕분에 큰 힘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강연에는 150명이 넘는 기획재정부 직원들이 참석해 활발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