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엄마 차로 주차장 승용차 10대 들이박은 대전 초등학생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엄마 차를 몰래 운전하다 주차된 승용차 10대를 잇달아 들이박은 대전의 한 초등학생이 있어 화제다.

11일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대전시 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차의 키를 몰래 가져가 아반떼 승용차를 운전했다.

A군은 동구청 주차장과 마트 등 7㎞ 가량을 운전하면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 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를 몰고 아파트로 돌아오던 A군을 붙잡았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컴퓨터 자동차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워 호기심으로 차를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형사처벌은 받지 않는다"며 "파손된 차량의 보상 문제 등은 민사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기자  News102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