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안희정 전 지사와 김지은씨가 평소 친밀하게 대화했다고?
/사진=자료화면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김지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가 평소 남들보다 친밀하게 대화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늘(11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안 전 지사의 4번째 공판에서 김 씨 후임 수행비서 어 모 씨는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평소 김 씨가 안 전 지사를 격의 없이 대했다고 주장했다.

어 씨는 김 씨가 술자리에서 안 전 지사에게 술을 더 달라고 하거나 서로 농담을 주고받아 다른 비서들도 깜짝 놀랐다고 증언했다.

이에 검찰은 어씨의 증언이 대체로 어 씨의 개인 의견에 불과하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런 가운데 안 전 지사 측은 지난 3차 공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해 안 전 지사가 언론사 간부에게 청탁 전화를 했다고 주장한 구 모 씨를 모해위증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