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암호화폐 비트코인 모처럼 폭등, 왜?

 

암호화폐의 대표주자 비트코인 가격이 모처럼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냈다.

미국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17일(현지시간) 이같은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533에서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2시 현재 10% 이상 상승한 7395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7000달러를 웃돈 것은 한 달여만이다. 

비트코인은 한때 1만 달러를 훨씬 웃돌기도 했으나 가상화폐에 대한 일각의 비관적 전망과 거품 논란, 규제 당국의 규제 움직임 등이 맞물리면서 지속적인 하락 압력을 받아왔다.

이날 비트코인의 강세는 복합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가상화폐 투자전문 BKCM의 브라이언 켈리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3주 동안 6800달러가 저항선으로 작용해 가격이 저항선까지 밀리자 매수세가 몰려들었다"고 분석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이 최근 가상화폐 투자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 하기로 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미 경제전문 포천은 지난주 헤지펀드 업계의 억만장자 스티븐 코헨이 가상화폐에 투자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 금융안정위원회(FSB)는 전날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가 현재 글로벌 금융 시스템에 실질적인 위험이 되지는 않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