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폭염속 평택시 단수 사태...정장선 시장 "최선 다할 터"

 

폭염속에 경기도 평택시 일부 지역에 단수 사태가 빚어졌다.

정장선(사진) 평택 시장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으나 수돗물 공급량 부족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19일 평택시에 따르면 청북, 포승, 안중읍 일부 지역에 수돗물 부족 현상이 발생해 급수차와 소방차 10대가 동원됐다.

평택시는 "하류 평균 23만t의 광역 상수도가 공급돼야 하지만 현재 17~18만t만 유입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수돗물 부족 현상이 일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임시 방편으로 수자원 공사, 소방서와 함께 비상급수에 나섰으며, 병에 담은 수돗물을 피해가구에 공급하고 있다.

평택시청 등 세 곳에 설치된 물놀이 시설도 모두 중단하고 휴장에 들어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물 부족 사태가 발생해 시민들에게 사과드린다"며 "경기도, 수자원 공사와 협조 체계를 구축해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용인, 안성, 화성 등 인근 시와 긴급회의를 갖고 물 절약 및 대책 등 협조를 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급수 부족 지역에 대해서는 시보유 급수차량(5톤) 및 수자원공사에 요청하여 비상급수를 실시하고, 병입수(평택의물, 미미르)를 공급 하고 있으며, 시민들에게 문자 및 SNS 등을 통한 현재 수돗물 공급의 어려운 상황을 알리고 물절약 실천 동참을 당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