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북 포항서 토네이도 아닌 회오리 바람 발생
/사진=mbc화면캡쳐

경북 포항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회오리바람이 몰아쳤다.

토네이도와 비슷한 이 기상 현상은 연이은 폭염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어제(26일) MBC 보도에 따르면 포항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갑자기 회오리바람이 일면서 거대한 먼지 기둥이 만들어졌다.

이 먼지 기둥으로 흙바람이 몰아치고, 건축 자재가 날리고, 화분이 깨지고 종이도 흩날리는 현상이 벌어졌지만, 다행히 아이들이 하교한 후여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런 현상은 1분 정도 지속되다 사라졌다.

대구기상지청 포항기상관측소장 관계자는 "먼지 회오리 현상으로 분석된다"며 "보통 더운 날 지표가 가열되면서 뜨거워진 공기가 상승할 때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뜨거운 햇볕에 지면 일부가 다른 곳보다 온도가 올라가게 되면, 뜨거워진 공기가 상승기류를 일으켜 주변 공기가 돌게 된다. 이때 흙먼지를 끌어들여 거대한 먼지 기둥이 만들어지게 된다.

기상학자들은 이 같은 현상을 '더스트 데블', 즉 먼지 악마라고 부르면서 맑고 건조한 날, 바람이 없는 곳에서 주로 일어나며 폭풍우를 동반하는 토네이도와는 규모나 성격이 다르다고 전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