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인천 남동공단 화장품 공장서 '큰 불'...5억원 재산피해

 

인천 남동공단 내 화장품 제조공장에서 큰 불이 일어나 5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공단 내 한 화장품 제조공장 화재로 발생한 재산피해액은 5억원으로 추정됐다.

이 불로 공장 내부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36명이 대피했으나 이들 중 3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국가화재정보시스템을 통해 화재가 발생한 공장의 연면적 등을 고려해 재산 피해액을 추정했다"고 말했다.

공장 방문객으로부터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5시 33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며 화재 발생 2시간 50분 만에 불을 모두 껐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은 화장품 공장 내 1층 제조실에서 근로자들이 휴대용 버너를 이용해 유화제(HC60)를 용해하는 작업을 하던 중 바닥에 누출된 일부 에탄올에 불씨가 옮겨붙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다음 주께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합동감식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