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오징어땅콩볼 발암물질 발견 '충격'
/사진=식약처

 

오징어땅콩볼 과자에서 아플라톡신이란 발암물질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품제조가공업체 ㈜우농이 제조해 판매한 ‘오징어 땅콩볼’ 제품에서 총 아플라톡신(기준 15.0 ㎍/㎏ 이하)과 아플라톡신B1(기준 10.0 ㎍/㎏ 이하)이 기준 초과 검출(각각 363.8 ㎍/㎏, 118.2 ㎍/㎏)됐다.

아플라톡신은 사람이나 동물에게 급성 또는 만성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누룩곰팡이의 버섯 종에 의해 생성되는 진균독이다. 이 물질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8년 12월 21일로 표시된 오징어땅콩볼 제품으로, 해당 오징어땅콩볼 제품은 현재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됐다. 

특히 해당 과자는 유기농 제품을 판매하는 ㈜우리밀과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한살림)에서 판매되던 제품이라 논란은 앞으로도 더 커질 전망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