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임실군, 반려동물 테마로 한 클러스터 조성 탄력'오수의견' 역사적 스토리 극대화 반려동물산업 거점지역 도약 기대감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 공공동물장묘시설 유치 확정

 

오수의견(犬) 설화로 유명한 임실군이 반려동물의 마지막 안식처인 공공동물장묘시설 유치에 성공하면서 반려동물을 테마로 한 클러스터 조성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임실군은 반려동물 테마공원과 연계할 수 있는 공공동물장묘시설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8년도 공모사업으로 전국 2개소를 선정하는 ‘공공동물장묘시설 설치 지원사업’에 임실군이 선정된 것이다.

반려동물 추모공원인 공공동물장묘시설은 오수면 금암리 군유지 8,680㎡ 부지에 조성되며.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5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시설은 수목장지, 장례식장, 야외봉안당 등이다.

이 시설은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공공성을 띠는 사업으로 반려동물 사후처리를 친환경적으로 진행함으로써 환경오염을 줄이고 반려동물에 대해서 품격있는 사후처리를 담당하게 된다.

공공동물 장묘시설이 완공되면 임실군은 의견의 고장 오수면을 전국을 대표하는 반려동물 산업의 집적화된 공간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이미 오수의견관광지에는 수견육종연구소와 반려동물놀이터, 카라반캠핑장 등 기반시설이 들어선 상태이다.

군은 여기에 갤러리하우스와 산책정원 등의 기능을 보강하는 한편 도립 반려동물교육보호센터를 유치하여 반려동물산업의 메카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여기에 반려동물 산업 전문인력 양성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특히 군은 민선 7기 핵심정책 중 하나로 반려동물산업 거점지역 육성사업을 앞세워 오수의견 관광지를 대한민국 최고의 반려동물 테마공원으로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심 민 군수는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이하여 민선 7기에는 오수의견의 역사적 스토리를 잘 살려내어 오수를 반려동물 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며 “옥정호와 성수산,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연계한 관광벨트를 조성해 연간 500만 관광시대를 열어가는 핵심 요충지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