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서강대학교 '미어캠'-(사)국민안전진흥원 '성폭력안전' MOU

 

(사)국민안전진흥원.... 서강대학교 미어캠 상호업무 협력과 교류

지난 7월 28일 17시 서강대학교 마태오관에서는 비영리사단법인 국민안전진흥원과 서강대학교 사회운동 프로젝트인 '미어캠'이 상호 안전사회 구축을 위한 협력과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하였다. 

미어캠은 '여성이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그날까지'라는 슬로건 아래 대학을 기점으로 ‘화장실 몰래카메라’ 를 비롯하여 화장실 문화 개선을 위한 프로젝트로써 미어캣처럼 감시한다는 뜻도 있지만 미어(미워)+캠(캠코더) = ‘미운 몰래카메라를 다 찾아내겠다’ 라는 뜻으로 이름을 붙인 것이기도 하다.

이날 '서강이 만들어가는 세상'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정상혁 대표는 대학가에서도 여성피해 범죄의 온상이 될 수 있는 화장실 몰카범죄 예방활동이 필요하고, 깨진 유리창의 법칙처럼 관리되지 않는 화장실 하나로 범죄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인식개선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비영리사단법인 국민안전진흥원의 설영미 이사장은

비영리사단법인 국민안전진흥원의 설영미 이사장은 "사회 안전문화는 국가나 기관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안전사회 구축에 중심에 있어야 하며, 대학가에서 시작되는 본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대학가에서부터 여성이 안전한 사회가 구축되고, 범죄의 온상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설 이사장은 또한 미어캠 프로젝트팀과 함께 여성안심사회 구현을 위한 대학생 봉사단도 발족하고, 사회 인식개선 홍보 활동에 협력해 전국 대학가에 확산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정석철 시민기자  jsc518@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석철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