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언주, 김경수 향해 "아직도 투사인줄 착각" 직격탄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특검 소환에 응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아직도 자신들이 군부독재정권에 저항하는 투사인 줄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힌 뒤 “이 시대착오적인 운동권 세력들이 나라의 곳곳에 최고 의사결정권을 갖고 있으니 이 일을 어떻게 하냐?”고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들이 진보라고? 이들은 수구세력일 뿐이다. 아이들이 뭘 배우겠냐?”고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끝까지 당당하게 걸어가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김 지사는 “장미꽃과 가시...이제는 어떤 길을 가더라도 설사 그 길이 꽃길이어도 늘 조심하고 경계하며 걸어가라는 뜻인 것 같습니다”라며 이 같은 심경을 밝혔다.

전날 김 지사는 오전부터 18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그는 조사 후 귀갓길에 기자들에게 “충분히 소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 수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밝혔다. ‘특검이 유력한 증거를 제시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그런 유력한 증거를 확인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브리핑에서 “특검이 준비한 질문에 대해 조사가 마쳐지지 않았다”며 “다음에 날짜를 정해 김 지사를 2차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