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이게 실화냐" 영화 '공작' 관객들 호평 기대감



관객들이 8일 개봉한 영화 '공작'을 보고 "이게 실화냐"며 놀라움과 더불어 호평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 '공작'은 오전부터 빠른 속도로 관객들을 모으고 있다. 개봉일 오전 23.7%, 예매량 12만 8천 장을 돌파하며 현재 박스오피스 1위작 '신과함께-인과 연'(예매율 34.3%, 18만 6천장)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겨울 개봉해 천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죄와 벌'과 지난해 여름 천만 흥행작 '택시운전사'의 개봉일 기록을 능가하는 수치다. 지금과 같은 분위기라면 '신과함께2'와 '공작'의 쌍끌이 흥행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등이 주연을 맡았다.

"가장 한국적인 첩보영화", "한국형 첩보극의 진화" 등 평단의 압도적인 극찬을 받은 '공작'은 실관람객들에게도 호평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이야기가 실화를 기반으로 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SNS에는 남과 북을 오가던 스파이 흑금성의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분단 현실마저도 선거에 이용하는 권력층의 모습은 놀라웠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게 실화라는 사실이 놀랍다", "연기 구멍이 1도 없는 영화", "가슴 뭉클한 최고의 엔딩이었다", "다음 천만 영화다", "북한에 들어와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단한 퀄리티다" 등이 대표적이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