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워마드 운영자를 잡아라?...경찰, 체포영장 집행중
/사진=워마드 홈피 캡쳐

워마드 운영자에게 드디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검찰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워마드 운영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현재 해외에서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워마드의 서버가 있는 미국 당국에 공조 수사를 요청한 상황이며 범죄인 인도 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이다. 

워마드는 그간 남성 누드 모델 몰카 사진, 남자 화장실 몰카, 천주교 성체 훼손 사진 등으로 논란이 됐던 남성 혐오 사이트로,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엔 남자아이 살해 예고, 성당 방화 예고 글 등까지 올라오면서 최근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사이트를 폐쇄해달라는 청원글까지 게시된 바 있다. 

경찰의 수사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를 편파수사 하지 말아달라는 게시물도 올라왔다. 이들은 그동안 음란물이 유포됐던 남성 커뮤니티인 ‘일베’는 제대로 수사한 적이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