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동원 예비군 훈련비 22년까지 9만1천원으로 인상국방부, 동원예비군 지정 연차도 3년으로 감축

국방부는 예비군 동원훈련 보상비를 2022년까지 9만1000원으로 인상한다고 9일 밝혔다.

또 동원예비군 지정 연차를 전역 후 4년차에서 3년차까지로 줄이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박 3일인 예비군 동원훈련 보상비를 올해 1만6000원에서 2022년까지 9만1000원으로 단계적으로 인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역병 봉급 인상 등 여러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처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동원예비군 지정연차도 전역 후 4년차에서 3년차로 줄고 동원예비군 후 전환되는 지역예비군 지정연차도 5~6년차에서 4~5년차로 줄어든다. 7~8년차 예비군으로 구성된 대기예비군도 6~8년차로 바뀐다.

이에 따라 동원예비군 인원은 현행 130만명에서 95만명으로 축소된다.

노후화된 예비군훈련장은 통합해 과학화훈련장으로 개선한다. 현재 시군 단위 전국 208개소로 산재돼 있는 예비군 훈련장을 2023년까지 40개 과학화훈련장으로 통합하고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