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천안교도소 언론접촉 직원에 징계조치 '반발'

법무부 산하 천안교도소가 특정 직원에게 사전 보고 없이 언론과 인터뷰를 했다는 등의 이유로 경위서 제출을 요구해 반발을 사고 있다.

9일 천안교도소 교도관 A씨에 따르면 교도소 측은 최근 A씨에게 해당 기관장에게 사전 보고 없이 언론과 접촉하고 사실과 다른 허위의 내용이 적시된 문건을 전달하거나 발언한 사실에 대한 경위서를 내라고 요구했다.

교도소 측은 그러면서 2015년 교정본부에서 내려보낸 ‘교정공무원 언론 관련 기고 인터뷰 등 유의사항 재강조 지시’라는 제목의 공문을 경위서 제출 근거로 제시했다.

이 공문에는 ‘교정공무원이 공무원 신분으로 언론 등 외부와 인터뷰를 하고자 하는 경우 사전에 소속 기관장에게 보고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직원을 상대로 한 잇단 소송과 교도소 내부문제 인터넷 게시, 언론사 제보 등의 이유로 최근 정직 2월의 징계를 받았다.

A씨는 “경위서 제출 요구는 교도소 측이 내부 비리의 외부 유출을 막고 자신에 대한 징계 수순을 밟으려는 조치”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내부 비리를 외부로 알리는데 사전에 보고하거나 이를 허락해 줄 기관이 어디 있겠느냐”며 “언론을 차단해 내부 비리를 발설하지 못하도록 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천안교도소 관계자는 “사실과 다른 보도나 제보로 교도소와 관련 직원의 명예가 실추되거나 실추 우려가 있어 경위서 제출을 요구한 것”이라며 “A씨는 최근 일부 언론사에 사실과 다른 제보를 해 기관의 명예를 실추시킨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천안교도소 지난달 17일 교도소 내 화장실에서 자살을 시도하던 중 발견돼 제지당한 바 있는 천안교도소 교도관에 대해 ‘계획된 연출’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