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진안 구석구석 소박한 마을축제 '풍성'

휴가철이 한창인 지난 4일 진안 4개 마을에서 소박한 마을축제가 풍성하게 열렸다.

마을특색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소박한 마을축제 열린 곳은 정천면 학동, 용담면 감동, 진안읍 평촌, 주천면 성암마을이다.

씨없는 곶감으로도 유명한 학동마을에서는 물속 보물찾기와 다슬기 잡기, 메기 잡기 체험 등 참여자들이 시원한 계곡물 속에서 신나게 놀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마을 앞 강변에서 축제가 펼쳐진 감동마을은 뗏목을 타고 강을 오가는 색다른 체험과 함께 대나무 물총 만들기와 다슬기 잡기 체험 등으로 축제의 아기자기한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조용하고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며 더위를 잊을 수 있는 마을축제가 진안읍 평촌마을과 주천면 성암마을에서도 개최됐다.

주민들이 우애하며 지내는 평촌마을은 윷놀이와 투호경기 등 전통놀이로 주민 모두가 화합할 수 있는 어울림 큰잔치가 열렸으며, 성암마을은 시화전과 공연, 마을탐방 등 유익하면서도 의미를 새길 수 있는 시간으로 구성하여 주민 모두 한마음이 되어 축제를 즐겼다.

또한 4개 마을 축제에 앞서 3일과 4일에는 백운면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준비한 ‘제6회 백운 가설극장’이 백운면사무소 1층 강당에서 진행돼 큰 호응을 얻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