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 갯벌 천일염 우수성 알렸다

전라남도는 세계적으로 희소성이 있는 국산 갯벌 천일염의 우수성을 알리는 ‘2018 소금박람회(Natural Sea Salt Fair 2018)’가 지난달 16일부터 4일간 서울코엑스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소금,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개최된 ‘2018 소금박람회’는 전라남도, 해양수산부, 신안군, 영광군이 공동 주최하고 (사)천일염세계화포럼이 후원했다.

이번 소금박람회에서는 천일염 주요 생산지인 신안군과 영광군의 홍보관을 필두로, 천일염 품질검사와 관리, 천일염 이력제에 대한 대국민 홍보에 나서 건강한 삶과 건강한 소금을 찾는 사람들에게 국산 갯벌 천일염에 대한 모든 것을 선보였다.

또한 특별관에서는 국산 천일염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천일염 홍보관 △천일염 미래관 △천일염 선물세트관 △천일염 복합관 4개로 구성됐다. 천일염 복합관은 △소금동굴 △소금힐링 △소금카페 △소금뷰티 △소금닥터 △소금생활 6개 테마로 운영됐다.

특히 올해 천일염 홍보관은 천일염 기본정보와 정책·제도를 비롯한 ‘소금 그리고 소금을 만드는 사람들’이란 주제로 사진 갤러리가 준비됐다. 소금박람회 내부가 아닌 코엑스 1층에 별도로 마련돼 코엑스 방문자들이 볼 수 있도록 했다.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면서 국산 천일염 효능과 관련한 △열과 염에 강한 신종미생물 발견 △대장암 발생 억제효과 확인 △여드름과 아토피 치유효과 확인 등 연구 결과가 최근 밝혀져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소금박람회 첫 날인 16일 ‘명품·건강소금! 갯벌 천일염’을 주제로 (사)천일염세계화포럼의 심포지엄이을 개최, 천일염의 의학적 효능과 중요성, 고품질 천일염 생산 유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2018 소금박람회는 식용 천일염의 가치를 넘어 건강한 삶을 위해 현대인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천일염의 가치를 확인하는 자리로 마련했다”며 “뛰어난 우수성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이유로 어려움을 겪는 천일염 생산자들이 힘을 얻도록 이번 소금박람회에 많은 분들이 방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