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태풍 솔릭 위치 시속 4km 진행..밤새 군산 도착 예정

 

23일 태풍 솔릭이 가다 서다 시곳 4km의 더딘 행진으로 3시 현재 서귀포시 서쪽 해상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SOULIK)은 오후 12시 현재 북위 33.4도, 동경 125.6도에 위치했으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km의 느린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 솔릭의 이동 경로는 당초보다 다소 남쪽으로 변경돼 전북 군산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23일 충남 보령 인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던 태풍 솔릭은 이날 자정에서 24일 새벽 사이 전북 군산 인근 육상에 올라와 충북 청주를 지나 강원 강릉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이 시각 현재 솔릭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선 제주도에서는 각종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실종자와 부상자가 발생했고, 수천가구가 정전으로 큰 불편을 겪었으며 방파제가 유실됐다.

이어 제주를 비롯한 남부 지방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 중이며, 오후에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대구 경북 충북 울산 등 다른 지역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