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태권도원 마스코트 배재숙씨, 제34회 무주군 향토공익장 선정20년 간 설천면 소방대장, 10년 넘게 태권도 마스코트로 활동

무주군이 제34회 군민의 장 “향토공익장”에 설천면 배재숙 씨(86세)를 선정 · 발표했다.

“향토공익장”은 공공사업과 사회사업, 봉사활동 등으로 군민복지 향상에 앞장서 온 사람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80평생 지역의 애환과 발전을 몸소 겪어온 배재숙 씨는 설천면 소방대장과 태권도원 지킴이 등 일꾼을 자처하며 주민안전과 지역발전에 기여해왔다.

특히 배재숙 씨는 지난 10여 년 간 태권도 할아버지로 불리며 태권도원 유치와 성공적 조성, 전망대 지킴이, 태권도원 마스코트(백운도사)로 활동을 해오는 등 태권도원 활성화에 앞장서 여전히 귀감이 되고 있다.

무주군 관계자는 “군민의 이름으로 수여하는 상인만큼 공정하고 객관성 있는 심사를 통해 군민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수상자를 선발하는데 주력했다”라며 “시상식은 오는 9월 5일 제22회 무주반딧불축제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주군민의 장은 지역의 이름을 높이고 사회 안정과 발전에 기여한 군민에게 주어지는 영예로, 문화체육장과 산업근로장, 향토공익장, 효행장, 환경장 등 5개 부문에 대한 수상자를 선발하며 부문별 수상 적격자가 없을 경우에는 선발하지 않는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