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전두환 전 대통령 알츠하이머 증세 "재판 출석불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첫 공판을 앞두고 법정 출석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유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내 이순자 여사는 26일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 명의의 입장문에서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순자 여사는 "공판 출석은 법리 문제를 떠나 아내 입장에서 볼 때 매우 난감하다”이라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현재 인지 능력은 회고록 출판과 관련해 소송이 제기돼있는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어도 잠시 뒤에는 설명을 들은 사실조차 기억을 하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전했다.
 
이순자 여사에 따르면 전 전두환 대통령의 알츠하이머 발병은 1995년 옥중에서 시작한 단식을 강행했던 것과 2013년 검찰 자택 압수수색 후 일가 친척들의 재산을 압류하는 소동 후 말을 잃고 기억상실 등을 앓게 되면서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적절한 치료 덕분에 증세의 급속한 진행은 피했지만 90세를 바라보는 고령 때문인지 근간에는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故) 조비오 신부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27일 광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