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베트남 4강 올린 "박항서 매직" 한국에도 통할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을 4강에 끌어올린 "박항서 매직"이 한국에도 통할까 초미의 관심이다.

한국과 베트남은 오는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 4강에서 맞붙는다.

앞서 한국은 27일 우즈베키스탄과 치열한 8강전을 치렀다. 한국이 골을 넣으면 곧이어 우즈벡 선수들이 동점을 만들고 결국 연장전까지 가서야 승부가 갈렸다. 우즈벡전에 1등 공신 황의조의 3골과 황희찬의 PK킥에 힘입어 한국은 4-3 우즈벡에 승리를 따냈다.

이날 한국와 우즈벡 경기가 끝난 후에는 베트남과 시리아의 8강전이 펼쳐졌다. 이들 역시 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혈투를 벌였다. 결국 연장 후반 베트남의 골이 터지며 1-0 승리를 가져갔다.

이로써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특히 베트남은 '박항서 매직'을 체험하며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4강에 진출, 전 국민이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한편 4강전 승리팀은 다음달 1일 오후 8시30분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북한의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이에 앞서 오후 5시부터는 동메달 결정전이 열린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