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제주국제공항 천장서 오수 누출 '충격'

 

제주국제공항 대합실 천장에서 오수가 쏟아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국제공항으로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공항을 이용하던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큰 불편을 안겼다.

9일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께 3층 출발대합실 천장에서 10여 분간 오수가 쏟아졌다.

공항공사 관계자들이 1시간가량 청소를 했지만 냄새가 심해 일부 이용객들이 자리를 피하는 등 소란이 벌어졌다.

4층 식당가에서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중 배수관을 잘못 연결해 오수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공항공사 측은 파악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오수관을 보수하고 냄새를 없애기 위해 방향제를 뿌리는 등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