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서훈 국정원장 "아베 총리, '김정은 만날 때 됐다' 강조"

 

서훈 국정원장이 "아베 총리가 '김정은 만날 때 됐다'고 강력한 의지를 말했다"고 전했다.

서훈 국정원장은 10일 일본 도쿄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아베총리가 이같이 말했다고 공개했다.

아베 총리는 우선 "지난주 방북 후 얼마되지 않아 일본을 방문해 회담내용을 설명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일관계가 개선되었다는 것을 세계에 발신하는 계기가 됐다"고 운을 뗏다.

서 원장은 "여러가지로 경황이 없을 것인데 예방을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최근 지진·태풍으로 (일본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일본 국민과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깊은 위로를 전해린다"고 받았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에 있어서 과거 어느 때보다 아베 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한일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은 우리 정부가 아베 총리에게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를 설명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뤄졌다. 서 원장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던 바 있다.

오는 18~20일로 결정된 평양 남북 정상회담, 북한의 비핵화 조치 및 종전선언 등의 이슈와 관련해 주변국들과 공조하기 위한 차원의 면담이다.

정의용 실장은 대북특사를 다녀온 직후인 지난 6일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했다. 7일에는 니콜라이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와 통화했고, 8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면담을 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