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옥상이 공연장으로 변신단편소설 같은 따뜻한 감성을 선사할 프로젝트 슈퍼★히어로 2부, 밴드 ‘토리×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은 오는 14일~15일 양일간 전시장 옥상에서 <프로젝트 슈퍼★히어로> 두 번째 공연을 실시한다.

슈퍼히어로는 소리문화의전당이 올해 새롭게 시작한 아트인큐베이팅 프로그램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총 3부작으로 진행된다.

감성, 개성, 실력 3박자를 갖춘 5팀의 뮤지션들이 참여해 참신하고 완성도 높은 공연 작품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다.

특히 실내 공연장 뿐 만 아니라 야외 옥상을 활용해 다양한 구성과 공간연출을 시도하며 단편소설 같은 감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9월에 진행되는 두 번째 공연은 “옥상에서 음악으로 마음을 훔친다”라는 주제로 <옥상도둑>이 컨셉이다. 참여 아티스트는 밴드 토리와 틀이다.

토리는 2017년 결성 후 도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4인조 모던 록 밴드로, 4명의 멤버들이 모두 본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음악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현실을 벗어날 수 없는 내면의 이야기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또 다른 한 팀은 밴드 틀이다. 틀은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틀(프레임)이 있듯, 그 틀 안에 우리 음악이 함께 하고 싶다”고 한다.

가수들의 코러스 및 세션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특히, 보컬을 맡고 있는 신주로는 Mnet 음악 프로그램 ‘너목보 시즌2’에서 그 실력을 선보인 실력파 보컬이다.

공연 외에도 뮤지션들의 앨범 및 창작품, 아트 플리마켓을 통해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해 전시장 옥상이 관객들에게 힐링 공간이자 문화 공간이 될 것이다.

포근한 감성으로 더위가 차츰 물러나는 초가을 밤, 낭만적인 분위기를 선사할 것이다.

한편, 공연은 오후 8시에 시작하며, 가격은 전석 2만원, 드레스 코드(히어로 룩)는 30%, 커플은 20% 할인된다.

문의 063-270-8000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