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마사회 직원 숨진채 발견, 내부에 무슨 일이?

한국마사회 직원이 숨진채 발견돼 내부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의문을 일으킨다.

경찰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쯤 경기 과천시 경마공원대로 경마공원 기념품숍 건물 2층 철재 난간에 한국마사회 직원 이모씨(52)가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이씨에게 외상 등 별다른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이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 1장이 발견됐다.

이씨는 내부 자료를 유출한 의혹으로 간부에서 직위해제된 뒤 감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자가 난간에 나이론 끈으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변사자의 동선을 확인중”이라고 말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