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美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6기 한국에 판매 승인패트리엇 64기도 동시 승인

 

미국이 한국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P-8A)과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의 판매를 승인했다고 CNN 등 미 언론들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방부 산하 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성명에서 "미 국무부가 대외군사판매(FMS)프로그램을 통해 포세이돈 6기(21억달러)와 패트리엇 64기(5억100만달러)로 예상되는 무기판매 거래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에 제안된 판매는 한국 해군의 방위력과 연합작전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해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 목표에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 무기 판매가 최종적으로 마무리되기 위해서는 의회의 승인 절차가 아직 남아있다.

미 보잉이 만드는 포세이돈(P-8A)은 미국이 만든 해상초계기 가운데서도 가장 최신형에 속한다. 주로 대잠수함 및 해상정찰 등에 이용된다. 포세이돈은 최신형 레이더 등을 갖춘 데다, 무인항공기 역시 지휘할 수 있어 작전 반경 등도 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 정부는 올해 6월에 포세이돈을 구매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한편 록히드마틴이 제조하는 패트리엇(PAC-3)은 최신형 요격미사일로 현재 주한미군이 운용하고 있다. 한국군은 PAC-2를 운용하고 있다. PAC-3는 요격 고도가 기존 PAC-2보다 2배 가량 높은 약 4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