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해외
문 대통령, 삼지연 공항서 백두산 올랐다가 서울로 귀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에 오른 두 삼지연공항에서 서울로 귀환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장이 삼지연공항을 통해 백두산을 등반한다”고 밝혔다.  

정상회담에 앞서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가능성이 언급되기도 했으나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평양과 백두산 사이의 거리를 고려하면 2박 3일의 일정 중에 백두산을 등반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는 시각도 있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에 도착한 이후 백두산 중턱까지 차량을 이용해 오를 계획이다.

이후 백두산까지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가고, 장군봉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케이블카를 이용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등산 경로와 관련해 “기상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상황이 좋으면 가는 데까지 다 갈 것이고, 상황이 좋지 않으면 그 중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며 “일단 백두산의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두산 일정이 끝나면 삼지연공항을 통해 서울로 돌아올 계획으로, 삼지연공항에서 출발하는 시각은 아직 미정이다. 다만 김 대변인은 “아마 조금 늦은 시간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