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문 대통령, 백두산 갈 때 왜 공군2호기 타고 갔나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백두산 등정 때 전용기를 1호기에서 2호기로 왜 바꾸었는지 관심이 간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에서 삼지연공항 이동시 보잉 747급의 공군1호기가 아닌 공군2호기(보잉 737-3Z8)를 타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삼지연공항은 활주로가 1개인데다 폭이 좁아 공군1호기 같은 대형 기종이 착륙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특별수행원과 일반수행원들도 공군1호기나 2호기를 탈 수 없어 고려항공을 타고 별도로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공식수행원들은 백두산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공군2호기를 타고 이날 저녁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성남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기업인들을 비롯한 특별수행원과 일반 수행원들은 평양 순안국제공항을 거쳐 성남공항으로 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