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文에게 펜 선물 "내 이름 한글로 처음 봐, 좋네"
/사진=청와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서명식을 진행한 뒤 문 대통령에게 대뜸 자신이 서명한 만년필을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뉴욕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문 대통령과 5번째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이후 한미FTA 개정 협상 서명식 등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국 언어로 된 문서에 각자 서명을 하던 중 "Never seen my name in Korean, It's nice(한글로 내 이름을 본 게 처음이네. 좋네)"라고 농담을 건넸다.

그러더니 서명을 마친 뒤 자신이 서명한 펜을 문 대통령에게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친 후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 여러장을 자신의 SNS(트위터)에 올렸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