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배우 임채무의 승부수 "두리랜드 실내 놀이공원으로 다 바꿀 터"

 

배우 임채무가 나이 일흔에 인생의 승부수를 던졌다.

자신이 운영 중인 놀이공원 '두리랜드'를 몽땅 실내 놀이공원으로 바꾸어 경영혁신을 이루겠다는 것.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 진행자가 "최근 두리랜드를 완전히 정리했다고 들었다"라고 말하자 임채무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서 실내로 다 바꾸려고 한다. 안전체험관 같은 걸 운영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30년 되니까 그 당시 꼬마였던 애들이 이제 자기 애들을 데려오더라. 그때 놀이문화가 없어서 바이킹 좋아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컴퓨터 같은 게 많지 않나. 미세먼지도 많고 엄마들이 노출된 환경을 싫어하는 것 같다. 비나 눈이 와도 안 되고 그러다보니 1년 중에 영업 가능한 날이 절반도 안 된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임채무는 자신의 이름과 관련해 "많은 분들이 제게 제 이름이 왜 '채무'냐고 묻는다"며 "엄마 뱃속에 10개월 동안 있다가 나왔는데 숙박료를 안 줘서, 우윳값도 안 주고 모유를 먹었기 때문에 빚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991년에 개장한 경기도 장흥에 위치한 두리랜드는 임채무가 사비 130억 원을 털어 설립한 놀이공원이다. 약 3000여 평 규모에 바이킹, 범퍼카 등 10여 종의 놀이기구를 보유하고 있다. 입장료는 무료로, 각 놀이기구 당 4500원의 이용료를 받고 있다. 경영난으로 3년간 운영이 중단된 바 있고, 현재 올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리모델링에 착수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