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부산국제영화제 4일 개막...정상화 여부 '주목'

최근 수년간 진통을 겪어 왔던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4일 밤 개막해 오는 13일까지 영화의 향연을 펼친다.

올해는 그동안의 갈등을 극복하고 영화제를 정상화시키는 원년으로 선포한지라 과연 그럴 수 있을지 영화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주최측은 지난 2014년 다이빙벨 사태와 블랙리스트, 영화인들의 보이콧 등 그간의 내홍을 딛고 올해는 영화제 본 모습을 되찾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한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는 79개국 323편이 상영돼 지난해 보다 양적으로는 3개국 23편이 늘었다.

특히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영화인 월드프리미어 부문이 역대 최다인 115편에 이를 정도가 돼서 영화제의 위상이 한결 높아졌다는 게 주최측 설명이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이사장은 "시민과 관객이 하나되는 그야말로 화합과 정상화의 원년이라 할 수 있고요. 아울러서 이제 앞으로 10년, 20년을 재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고 기대했다.


올해는 영화사에 획을 그은 작품들을 소개하는 '부산클래식' 코너와 시민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상영하는 '커뮤니티 BIFF' 행사도 처음으로 마련된다.

4일 밤 선보일 개막작은 탈북 여성의 고통스러운 삶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한 영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이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아시아 영화나 월드시네마나 국제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감독들의 작품을 초청하다보니 베니스영화제 수상작들이 많이 포함돼 있는 것이 올해 작품선정의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