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붉은 불개미 안산서도 발견..방어막 뚫렸나

 

붉은불개미가 안산서도 또 발견돼 방어막에 구멍이 뚫렸나 우려가 나온다.

8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안산 반월공단 소재 스팀청소기 전문 제작 업체 관계자로부터 컨테이너 안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당국에 접수됐다. 

검사 결과 발견 개체는 붉은불개미로 확인됐다. 그 수는 1000마리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당국은 현장에서 현재 긴급 방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 개체 샘플을 채취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남미에 주로 서식하는 붉은불개미는 크기가 3∼6mm 정도다. 이 개미가 화물 컨테이너 등을 통해 전 세계로 퍼지면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세계 100대 악성 침입 외래종’으로 지정했다.

또 붉은불개미에 쏘여 알레르기로 인한 급성 쇼크, 즉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일어날 경우 처치가 늦으면 자칫 사망할 수 있어 ‘살인 개미’라는 별칭도 갖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인천항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데 이어 안산에서까지 붉은불개미가 포착되면서 방역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