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고창 고인돌박물관에 향토유물 기증 이어져전풍중씨, 고대국가 백제 초기의 토기 등 기증

고창고인돌박물관이 올해 2월부터 수집하기 시작하여, 기증된 향토유물이 40여점을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고창군 공음면 전풍중씨가 고대국가 백제 초기의 토기 3점을 기증해 주목을 끌고 있다.

공음초등학교 교장인 전풍중씨는 향토유물 수집 소식을 듣고 타날문단경호(打捺文短頸壺), 타날문항아리, 둥근바닥승석문(繩蓆文)항아리 3점을 기증했다. 이들 자료는 선대로부터 집안에 오랫동안 보관되어 오던 것이다.

전풍중씨는 “고인돌박물관에서 향토유물을 수집한다는 문구를 접하고 집안에 보존되어 오고 있는 토기를 떠올리고 박물관에 직접 방문해 유물을 기증하게 됐다”며 “고창의 소중한 자료가 집안의 창고 그늘에 있기 보다는, 고창의 역사적 유물로서 고창의 찬란한 문화를 조명하고 밝히는데 연구되고 활용되는 것이 더욱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타날문단경호(打捺文短頸壺), 타날문항아리, 둥근바닥승석문(繩蓆文)항아리 등 3점은 고창의 향토 자료로서 고창 지역의 고대의 토기의 발달을 잘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타날문단경호(打捺文短頸壺) 전반적으로 어두운 회청색을 띄고 있으며 몸통은 구형에 가깝고 몸통에는 타날문이 시문되어 있는데 이 문양이 바닥에 까지 이어진다.

즉 바닥면을 소성 전에 납작하게 눌러 편평하게 만든 토기인 것이다.

둥근바닥승석문(繩蓆文)항아리는 몸통 전체에 승석문(繩蓆文)이 시문되어 있는 토기로 날달걀을 세우듯이 그릇을 세우기 위하여 바닥 쪽을 약간 납작하게 만들었으나 거의 구형에 가깝다.

이는 둥근바닥의 형태에서 주거지의 이동 등에 의해 토기의 형태의 변화가 일어난 것을 보여주며, 둥근바닥 보다 이후에 만들어진 것임을 보여준다.

이와는 달리 타날문항아리는 몸통은 어깨가 가장 넓고 하단부로 갈수록 좁아지는 형태를 취하고 있어서 원추형이나 구형, 또는 길쭉한 구형에서 형태상 한 단계 나아간 유물이며 바닥도 원형의 매끄러운 평면으로 완전하게 조형되어 있다.

고인돌박물관 관계자는 “고창의 역사적 유물은 많은 발굴과 지표 조사를 통해서 확보되었으나, 수천 년의 역사 속에서 민간에서도 많은 자료를 보유하고 있으며, 역사문화유물 중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자료들은 마한시대 모로비리국의 역사에서부터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증거하는 자료들인 만큼 항간에 떠들 기보다는 박물관 등 보존 관리 시설에 모아져 우리의 문화를 다지는 기초자료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서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는 우리 모두의 것이며, 우리 모두가 주인이라는 기증정신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