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김하나-김삼환목사 세습논란 명성교회-MBC피디수첩 '정면충돌'
/사진=mbc 피디수첩 화면캡쳐
세습논란이 일고 있는 명성교회와 MBC 피디수첩이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다.
 
MBC TV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이 9일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과 비자금 의혹을 방송하자 명성교회가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PD수첩'은 이날 정규방송 프로그램에서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800억원 비자금과 관련이 있다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해외선교여행 때 교인들을 동원한 외화 밀반출 의혹, 명성교회의 공시지가 1600억원 상당 전국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내역 등을 방송됐다.  
 
이에 대해 명성교회는 10일 "800억원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명성교회는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또한 명성교회가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가 MBC에 공문을 보내 "800억은 비자금이 아니며 교회 명의의 확인된 재정이라고 설명했다"며, "해당 자금은 큰 규모의 선교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교회 측은 주장했다.
 
명성교회는 보유 부동산에 대해선 교회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지교회부지 등이라고 설명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