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박영선 의원 "국세청, 제약사 리베이트 봐주기 세무조사"

 

국세청이 제약사 리베이트를 놓고서 봐주기식 세무 조사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예상된다.

10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국세청의 제약 회사 세무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국세청이 제약 회사 리베이트를 적발하고도 아무런 처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의원은 "국세청은 대법원 판례에 따라 리베이트를 접대비로 인정하지 말고 리베이트 수령자에 대해 소득 처분을 했어야 했다"며 "하지만 최근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를 보면, 서울청은 제약 회사 세무 조사 결과 리베이트가 특정 의사·약사 등 의료인에게 지급된 사실을 확인하고도 약사법에 위반되는 리베이트인지 여부를 검토하지 않고 접대비로 인정해 리베이트 수령자에 대해 소득처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서울지방국세청을 감사했던 감사원에 따르면, 5개 제약사가 374억 원에 달하는 불법 리베이트를 의사와 약사 등에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상품권 103억9400만 원과 의료 장비 무상 또는 임대 비용 36억4600만 원, 접대성 경비 127억4700만 원을 불법 리베이트 성격의 이익으로 볼 여지가 크다며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를 기타 소득으로 소득 처분해 리베이트를 제공받은 의사와 약사에게 소득세가 부과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박영선 의원은 “대기업의 불법 행위에 대해 봐주기식 세무 조사를 하는 것은 소극행정의 전형”이라며 “앞으로 국세청은 대기업의 불법 행위에 대하여 엄정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