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배우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혐의 '곤욕'

배우 백성현(사진)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곤욕을 치루고 있다. 

백성현은 10일 음주운전 사고 차량에 동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사회적인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백성현이 직접 운전대를 잡은 것은 아니었지만, 운전자의 음주운전을 말리지 않고 방조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야기됐다.

일부에서는 백성현에 대한 음주운전 방조죄 처벌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2016년 4월 음주운전 처벌 강화 방안이 발표되며 음주운전 방조자 또한 처벌 대상이 됐기 때문이다.
 
음주운전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독려하거나 도왔다면 형법 제32조에 따라 방조범으로 규정되어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만약 방조죄 혐의가 입증될 경우 백성현은 1년 6개월 이하의 징역, 5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 고양경찰서 교통조사계 관계자는 11일 "아직 백성현에 대한 조사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 운전자에 대한 조사가 선행되고 드후 백성현의 방조죄와 관련한 조사가 가능하다. 방조죄 혐의를 적용할 것인지도 조사 후에 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성현은 지난해 11월 해양경찰에 지원, 1월 2일 해군 교육 사령부에 입대해 해양 의무 경찰로 군 복무 중이다.

해당 사건은 군 복무 중 정기 휴가를 나왔다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군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지도 관심사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