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동탄 환희유치원..각종 비리에 원장 '구급차 쇼' 까지
/사진=mbc화면캡쳐
동탄 환희유치원이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도 워장이 구급차에 실려가는 '쇼'까지 벌여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1일 2013~2017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1878개 사립유치원(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동탄 환희유치원은 비리 유치원 명단에 포함됐을 뿐만 아니라 적발된 비리 종류만 13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당국은 지난 1월 환희유치원 원장을 파면하고, 2년 간 부정사용한 금액 약 6억8000만원을 환수하라는 처분을 내렸다.

특히 환희유치원은 아이들을 위한 용도로 비용을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원장 아파트 관리비와 벤츠 등 차량 유지비, 숙박업소, 술집 등에서 쓴 비용은 7000만원이었고, 성인용품점에서 사용한 내역까지 적발됐다. 또 원장은 1000만원이 넘는 월급을 한 달에 두 번씩 받고 각종 수당을 챙기는 등 2년 간 약 4억원을 수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원장의 큰아들과 둘째 아들을 사무직원으로 채용해 월급 외에도 약 3000만원을 더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실에 환희유치원 학부모들은 원장에게 해명을 요구하며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렸다. 이들은 원비 지출입 내역과 파면으로 공석인 원장의 채용 과정과 수업교재, 교구 등의 구매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학부모들은 해당 유치원 원장이 이미 지난 1월에 파면된 사실도 몰랐다며 이를 제대로 알리지 않은 교육부에 대해서도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원장은 학부모들이 모인 회의장 앞에 쓰러져 미리 대기하고 있던 119 구급차에 실려갔다. 결국 학부모 측은 원장으로부터 아무 말도 듣지 못했다. 이를 지켜본 한 학부모는 “지금 계속 이렇게 피하고 있으니까 저희도 확인 안 된다”면서 “오늘 다들 시간 내서 왔는데 실신했다고 하더라. 지금 무슨 연기를 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분개했다.

한편 비리 유치원 명단은 MBC 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MBC뉴스 측은 ‘전국 유치원 감사 결과 실명 첫 공개’라는 제목과 함께 지역별 유치원 감사 결과를 PDF 파일로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