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가평군수 성접대 의혹, 검찰 17일 압수수색

 

의정부지검 공안부(김석담 부장검사)는 17일 경기도 가평군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김성기 군수 집무실을 압수수색한다고 밝혔다.

김 군수의 자택에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경기지역 한 언론사는 김 군수가 약 4년 전 성 접대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해당 주점 업주의 사실확인서를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으며 당시 술값 220만원을 계산한 동석자가 같은 해 가평군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취임했다는 내용도 실었다.

이에 김 군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목숨을 걸고 성 접대받은 사실이 없다"며 "선거를 앞둔 흠집 내기와 허위사실 유포"라며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해당 언론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해당 언론사 역시 김 군수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 검찰은 두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