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청정 지하수로 만든 한라산소주에서 대장균 발견?
/사진=한라산소주
 
제주청정 지하수로 만든 한라산소주에서 대장균이 발견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이다.

18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제주를 대표하는 소주 '한라산'을 제조하는 주식회사 한라산이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하수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수소이온(PH) 농도 수치가 높고 총대장균도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한라산 관계자는 "미리 지하수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보건연구원에 지하수 검사를 받았다"며 "시설개선 처분이 떨어져 현재 오존시설 설치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라산은 지난해 축산폐수로 오염된 지하수를 사용해 소주를 생산한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