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최불암, 'TV는 사랑을 싣고' 60년전 경복고 짱은 누구?
/사진=KBS

국민 배우 최불암이 KBS1 '2018 TV는 사랑을 싣고' 네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젊은 시절 라이벌을 찾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이 프로에 게스트로 출연한 최불암 씨는 학창시절 친구이자 라이벌로서 "내 가슴에 대못을 박은 친구"라고 둘만의 사연이 있는 차중덕 씨를 찾았다.

이날 방송 말미 차중덕씨가 다니던 경복고등학교 총동문회를 통해 그를 찾을 수 있었고, 해외 생활 중이던 차중덕씨는 최불암이 찾는다는 소식에 귀국해 결국 만남이 성사되면서 감동을 자아냈다.

이날 최불암은 60여 년동안 한으로 남은 사연을 공개했다. 당시 1957년 최불암이 다니던 중앙고등학교와 차중덕씨가 다니던 경복고등학교 간 싸움이 붙었는데, 최불암이 학생을 때렸다고 소문이 잘못 나면서 '경복고 짱'으로 불리던 차중덕씨가 학생들을 대표해 그를 찾아왔던 것.

이에 최불암은 이유도 모르고 수모를 당했지만 이후 차중덕씨의 집을 찾았고 그의 어머니가 집안으로 초대하면서 두 사람은 원수가 아닌 '친구'로 거듭나게 됐다.

이에 MC 김용만은 "1957년이면 내가 태어나기 10년 전 일이다. 영화 같다"며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