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정숙 여사, 인도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 참가
/사진=bbc홈페이지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를 방문한다.

4일부터 7일까지 인도를 방문하는 김 여사는 6일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州) 아요디아 시에서 열리는 허왕후 기념공원 확대사업 착공식에 참석한다.

영국 공영 BBC방송은 4일(현지시간) 뉴델리지국발 기사로 우리나라 고대 가야의 허왕후 관련 이야기를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BBC는 허왕후가 서기 48년 16세의 나이에 인도에서 바닷길을 건너가 가야국 김수로왕과 결혼했다고 전했다. 꿈에서 신의 계시를 받은 아유타국의 왕이 허왕후를 한국의 김해 지역으로 보냈다고 덧붙였다.

또 아유타국은 음성학적 유사성을 고려할 대 인도의 아요디아를 말한다는 일부 한국 학계의 주장도 소개했다.

김수로왕에 대해서는 김해 김씨의 시조로 그의 후손이 한국에 600만명 이상이라고 언급했다. 대표적인 김해 김씨로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있다고 부연했다.

BBC는 허왕후 이야기가 워낙 오래전 스토리라 이를 믿지 않는다는 자사 한국지국 관계자의 말도 소개했다.

허왕후 이야기는 신화로 받아들여질 뿐 학계에서는 '역사'로 인정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광수 부산외대 교수는 지난해 발간된 그의 저서 '인도에서 온 허왕후, 그 만들어진 신화'에서 허왕후가 인도에서 건너왔다는 이야기는 후대에서 창조된 허구라고 단정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불교가 융성했던 고려시대에 김수로의 탄생 신화를 더욱 극적으로 꾸미기 위해 허왕후 이야기에 인도를 의미하는 아유타국을 집어넣은 것"이라며 지적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