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완주 신당마을, 주민 십시일반으로 표지석 세워360만원 모금해 복주머니 모양 표지석 만들어 화제

지난해 11월 20일 마을 창립총회를 가졌던 완주군 용진읍 신당마을 주민들이 총회시 결의했던 계획대로 십시일반으로 마을 표지석을 만들어 세워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용진읍에 따르면 주민들 스스로 자신들의 사비를 털어 360만원을 모금, 복주머니 모양의 마을 표지석을 세웠다.

신당마을은 ‘완주군 리의 하부조직에 관한 조례’에 의거 주민 공청회를 거쳐 ‘녹동’마을에서 분리·탄생됐으며, 총 35세대 65명이 거주하고 있는 작은 마을이지만 다른 어느 마을보다 단결력이 강함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마을이름도 주민 공모를 통해 정해져 주민들의 애정이 남다를 수밖에... 표지석은 주민들의 애정이 반영된 것이다.

또한, 표지석을 돌아서면 신기술 흙건축으로 근사하게 지은 경로당(마을회관)과 보건지소가 자리잡고 있어 방문객들의 눈길을 더욱 끌고 있다.

황갑순 신당마을 이장은 “우리 동네가 새로운 마을로 거듭난 만큼 앞으로 용진읍을 선도하는 진취적인 마을로서 마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