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발끈'
/사진=유튜브 캡쳐

에즈라 밀러가 수현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발끈거리며 대답해 화제다.

미국에서 활동 중인 노르웨이 출신 리포터 셰르스티 플라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신비한 동물사전 2)’에 함께 출연한 수현, 에즈라 밀러와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국외주재원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5세부터 11세까지 미국에서 거주, 원어민과 다름없는 영어 구사력을 갖춘 수현은 이날 인터뷰에서도 자연스럽게 인터뷰를 이어갔다.

그러던 중 리포터는 이들에게 “처음 해리포터 책을 접했을 때 기억해요?”라며 “직접 읽었나요? 아니면 부모님이 읽어주셨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에즈라 밀러는 “6~7세 쯤, 아버지가 읽어 주셨어요”고 답했고, 수현은 “중학생 때,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 분 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었어요”라고 답했다.  

수현의 대답에 리포터는 “영어로 읽었어요?”라고 되물었고, 수현은 “네”라고 답했다.

이어 리포터는 “오, 그 때 영어를 할 수 있었어요?”라고 놀라워하며 다시 물었고, 수현이 고개를 끄덕이자 “멋지네요”라고 말했다.  

리포터의 말이 끝나자마자 에즈라 밀러는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말하고 있고, 매우 잘해요. 놀라워요”며 “나는 영어 밖에 못해요. 한국어 정말 못해요”라고 말했다.


이어 에즈라 밀러는 “대박”, “밥 먹었어?” 등 짧은 한국어를 직접 구사했고, 리포터는 알아듣지 못하는 듯 “지금 한국어 한 거에요?”라고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내가 횡설수설 한다고 생각한 거에요? 제가 인터뷰에서 잘 그러긴 하지만, 이번엔 아니에요. 한국어예에요. 알겠죠?”라며 리포터에게 한국어임을 강조했다.  

해당 인터뷰가 공개된 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리포터의 질문이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영어권 국가가 아닌 동양인에게 영어를 할 줄 아느냐고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것 등은 대표적인 인종차별 중 하나라는 지적이다.

한편, 에즈라 밀러와 수현이 출연한 할리우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