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재명 지사 "'혜경궁 김씨' 경찰 수사는 '지록위마'" 비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혜경궁 김씨'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 결론을 비판하며 '지록위마(指鹿爲馬)'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에 '지록위마'라는 제목을 달아 '혜경궁 김씨' 사건 경찰 결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해당 글에서 "이재명부부를 수사하는 경찰은 정치를 했다. 트위터 글을 이유로 6명의 특별수사팀이 꾸려질 때 표적은 정해졌고, 정치플레이와 망신주기로 쏘지 않은 화살은 이미 과녁에 꽂혔다"고 경찰을 비판했다.  

이어 "사슴을 말이라고 잠시 속일 수 있어도 사슴은 그저 사슴일 뿐" 이라고 지록위마의 뜻을 풀어쓰며 자신과 아내의 결백을 주장했다.  

한편, 사자성어인 '지록위마'는 '사슴을 가리켜 말(馬)이라고 한다'는 뜻으로 윗사람을 농락하여 마음대로 휘두르거나 잘못을 밀어붙여 끝까지 속이려 하는 것을 빗대어 쓰는 말이다.  

'지록위마'는 진(秦)나라 때 조고의 이야기로부터 유래됐다.  

진나라 시황제가 세상을 떠난 후 권력을 장악한 환관 조고(趙高)가 허수아비 황제인 호해(胡亥)에게 사슴을 바치면서 "폐하, 말(馬)을 바치오니 거두어 주시오소서"라고 했다. 황제가 "사슴을 가지고 말이라고 하다니(指鹿爲馬), 그대들 눈에도 말로 보이오?"하고 신하들을 둘러봤는데, 조고는 이때 말이 아니라고 하는 신하들을 자신을 반대하는 이들로 여기고 모두 골라내 죄를 씌워 죽였다고 전해진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