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레저
김장철 배추 천일염 가격 하락 원인 알고보니...?!
천일염 채취 모습/자료사진

최근 김장이 많이 줄면서 천일염 소비량과 가격도 덩달아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해양수산부가 목포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진행한 '천일염 생산량 관리방안' 연구용역에 따르면 전남 지역 천일염 ㎏당 산지 단가는 2014년 9월 280원에서 2015년 9월 215원, 2016년 9월 160원, 지난해 9월 127원 등 내림세를 이어갔다.

천일염 가격 하락의 원인으로 김치 수입량 증가와 김장 문화의 변화가 꼽혔다.

실제로 김치 수입량은 2012년 21만8천여t에서 2016년 25만3천여t으로 증가했고, 김장철에 많이 찾는 절임 배추 역시 수입량이 같은 기간 3만4천여t에서 4만여t으로 늘어났다.

번거로운 김장 대신 김치를 사 먹거나, 김치를 담그더라도 절임 배추를 이용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풍토도 영향을 끼쳤다.

일반 가정에서 김장할 때 신선·절임 배추 사용 비율은 2011년에는 신선 배추가 61%로 절임 배추 39%를 압도했지만, 지난해에는 절임 배추가 52%로 오히려 신선 배추를 앞질렀다.

보고서는 "절임 배추의 증가는 일반 가구에서 신선 배추로 김장할 때보다 소금의 수요가 감소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짚었다.

보고서는 이 외에도 정부 주도로 나트륨 섭취량 감소 운동이 펼쳐져 저염식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도 한몫했다고 봤다.

연구진은 천일염(3㏊ 기준, 30㎏ 포대 3천500개) 생산 원가를 분석한 결과 6천829만8천원 가운데 인건비가 4천830만원으로 70.7%나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장비가 840만원으로 12.3%를 차지했고, 기타 복리후생비·소모품비·수선유지비 등은 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대에 머물렀다.

또 적정 가격을 20㎏ 기준으로 5천300원으로 봤을 때 이 가격이 유지되려면 적정 재고량은 2만5천t 수준이 유지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재고량 2만5천t을 맞추려면 지난해 말 기준 재고량 15만7천t의 84%에 달하는 막대한 양을 처분해야 한다.

강성섭 기자  k01024771144@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