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보이스피싱 당한 윤장현 송금액 거의 대출금 '어쩌나?'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보이스 피싱에 속아 4억 5천만원을 송금한 윤장현(사진) 전 광주시장은 피해 금액 대부분을 대출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이 사건을 수사중인 광주지검은 윤 전 시장이 보낸 돈의 출처를 조사한 결과 3억 5천만원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고, 나머지 1억원은 지인에게서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은 이 대출금이 사기 피해액과 관련이 있는지는 수사가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들은 전 대통령 영부인을 사칭한 피의자나 돈을 보낸 윤 전 시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를 이용했을 것이라는 개연성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며 윤 전 시장이 한 점 의혹 없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