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이재명 구하기’ 서명 작업 벌인 경기도의원
 
일부 도의원과 핵심 측근들이 이른바 ‘이재명 구하기’ 서명 작업을 벌이자 경기도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경기도의회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핵심 측근들과 일부 의원들을 통해 ‘이재명 수사 관련 성명서 서명’을 유도했다”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을 의도적으로 언론에 제공한 이 지사 핵심 측근들의 행태에 경기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은 엄중한 경고를 보낸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의회 민주당 67명이 검찰의 망신주기 수사를 비난하는 성명서에 서명했다는 것은 실체를 확인할 수 없이 만들어진 보도”라며 “집행부 대변인실에서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것이 이 지사가 말한 협치인가? 경기도의회를 철저히 무시하고 분열시키는 행태”라고 덧붙였다.

도의회에 따르면 이 지사와 같은 대학 출신의 A의원은 28~29일 동료 의원들에게 이 지사 구명과 관련한 성명서를 작성해 서명을 받고 카카오톡 메시지로 서명을 요청했다.

이 지사와 친분이 있는 성남 출신의 B 의원 등 다른 도의원 2명도 서명을 받는데 동참했다. 서명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일자 송한준 도의회 의장의 제재로 성명은 발표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A의원 등은 이틀 동안 도의원 10여명의 서명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