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건강식품 '노니'에서 쇳가루 나와 '충격'
/사진=MBC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노니' 제품 일부에서 기준치의 수십 배나 되는 쇳가루가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 몰과 재래시장 등에서 판매하고 있는 27개 노니 제품을 조사한 결과 쇳가루가 기준치의 최소 6배에서 최대 56배를 초과한 제품이 9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 9개는 모두 국내에서 분말이나 환으로 제조한 제품"이라며 "부적합 제품을 모두 거둬들여 폐기하고, 업체에 대한 행정 조치를 식품 당국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나온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와 선인촌 노니환, 동광종합물산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주식회사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