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변희재 징역 5년 구형 "합리적인 의혹제기" 반발
변희재/사진=MBC

최순실 씨의 태블PC 관련 보도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해 구속기소된 변희재 미디워워치 대표에게 검찰이 징역 5년형을 구형했다.

5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 13단독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수사와 재판으로 사실관계가 확실히 드러났는데도, 변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책자와 미디어워치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태블릿 PC를 조작했다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했다"며 징역 5년형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또 "장기간 조작설을 유포하며 악의적인 선동을 일삼는 등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이뤄진 무책임한 태도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함께 기소된 미디어워치 기자 등 3명에겐 각각 징역 1∼3년이 구형됐다.

변씨는 최후 진술에서 "언론의 자유를 주장하고 싶지 않다"면서 "6개월째 구속이 됐는데 재판이 끝나가는 마당에도 의문이 증폭된 부분이 규명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앞서 이뤄진 피고인 신문 과정에서도 "JTBC가 태블릿PC 내부 연락처 등을 임의로 삭제하는 등 의도적으로 조작 보도를 했고, 이는 합리적인 의혹 제기"라고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 대해서는 "집회에서 발언이 세진 부분, 부적절한 발언은 사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10일 오전 10시30분에 변씨 등에 대해 선고를 하기로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