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고소장 들어오면 수사"

갑질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에 대한 수사 착수 여부가 관심이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6일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과 관련한 고소장이 들어오지 않았다”며 "피해 점원이 사건 당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혀 내사종결 처리한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일인 지난달 17일 지구대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나 점원은 경찰에게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단순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피해 점원은 “처벌 의사는 없지만 햄버거를 던진 행동에 대해서는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손님은 그 자리에서 즉시 사과했고 상황이 일단락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추후 필요하면 고소장을 제출할 수 있다고 알렸지만 사건 발생 보름이 넘은 현재까지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았다. 사건 관계자들이 고소장을 내면 언제든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이 점원에게 햄버거를 던진 사건으로 온라인상에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다.

영상에서 한 남성과 점원이 계산대를 사이에 두고 언쟁을 벌여 남성이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거칠게 항의하자 점원은 “불렀는데 안 가져가셨다”고 말했다. 그러자 남성은 “우리를 언제 불렀냐”고 맞서다 화를 참지 못하고 계산대 위에 있는 햄버거 봉투를 점원의 얼굴에 집어 던졌다.

한편 지난달 13일 자동차를 탄 채 주문할 수 있는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한 손님이 점원에게 포장된 봉투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